• 의사찾기
  • 홈으로
  • contact us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메인메뉴

광주현대병원 이야기


유방암

  • 유방암진단방법
  • 위험요인
  • 치료방법
  • 항암치료 부작용과 관리
  • 유방재건수술
  • 보완요법

유방암의 진단방법

유방암은 유방내에만 머무는 양성 종양과는 달리 유방밖으로 퍼져 생명을 위협할수 있는 악성종양으로 유방암은 현재 40-50대에 가장 많이 나타나며 20-30대의 유방암의 비율도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서구에 비해 젊은 나이에 호발하므로 정기검진을 통한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하지만 다행이도 조기에 발견하면 95%이상 완치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유방암의 원인 및 증상 : 유방암은 환경적 원인과 유전적 요인 두 가지에 의해 발생된다고 여겨지며, 특히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젠이 발암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그 외에도 과도한 영양 및 지방섭취, 유전적 요인, 비만, 장기간의 피임약 복용, 여성호르몬제의 장기간 투여 등도 원인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유방암의 증상은 아무런 증상 없이 우연히 건강 검진에서 발견되는 것이 가장 많고 종괴, 유두함몰, 유두분비물, 피부함몰까지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유방검진방법

1. 자가검진

매월 유두와 유방의 크기나 색깔, 모양, 좌우 양쪽 가슴의 대칭과 피부 상태를 살펴 스스로 몸의 이상과 변화를 알아보는 검진법입니다.

2. 유방촬영술

유방암 이상징후를 초기에 발견하기 위하여 유방 X-선으로 찍은 사진을 말합니다. 유방촬영술을 시행하면 성장초기의 이상징후나 종양을 발견할 수 있으며 초음파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미세석회 병소도 알아 낼 수 있습니다. 선별검사로 진행되는 유방촬영은 대부분 정상으로 판명되지만 필요에 따라 초음파나 자기공명영상(MRI)등을 통해 추가로 영상촬영을 합니다.

3. 유방초음파

초음파를 이용하여 종양의 크기와 모양, 밀도, 낭종과 고향종물등을 구별합니다. 방사선 노출에 부담이 있는 젊은 여성이나 임산부, 치밀유방이 많은 한국 여성의 유방암 진단에 필수적인 검사입니다.

4. 유방자기공명영상

수술후에 생긴 심한 유방의 반흔과 유방암으로 구분해야할때, 유방내 이물질이 삽입된경우, 유방암 진단후 수술계획시, 다발성 다중심성 병변의 평가 및 병기나 전이 여부를 확인하기위해 시행하게 되며 고위험군 환자의 선별검사로도 사용되기도 합니다. 본원에서는 최첨단 MRI 기기를 이용하여 시행하고 있습니다.

5. 유관촬영술

유두에서 혈성 분비물이 있는 경우와 비정상적인 유관확장이 있을 때 초음파로 보이지 않는 미세한 병변을 확인하기 위하여 유관에 약물을 넣어 검사하는 방법입니다.

유방의 조직검사

세침흡인 및 세포검사

가는 주사바늘을 이용하여 병변에서 세포를 뽑아내어 현미경으로 관찰하거나 낭성병변의 경루 흡인하여 성상을 확인하는 방법입니다.

총조직검사

부분마취하에 다소 굵은 바늘을 이용하여 조직을 얻는 검사방법입니다.

종물절제술 및 맘모톰 절제술

종물을 완전히 제거하는 방법으로 많은 양의 조직을 얻을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을 내릴수 있는 검사방법입니다. 암이 의심되는 경우는 조직검사 목적으로 이용되지만, 병변이 양성으로 여겨지면서 병소를 제거하기 원하는 경우에는 큰 흉터 없이 병변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어 양성혹의 치료적 목적으로도 사용됩니다.

J-wire를 이용한 미세석회병변 절제 조직검사

악성이 의심되는 미세석회화 병변의 경우 초음파에서는 병변의 위치를 알수 없으므로 J-wire를 이용하여 위치를 표시후 병변을 제거하여 조직검사를 시행하는 방법입니다.